공지사항 방명록


근황 diary

3.31(목) 중국. 아침, 집 계약 만료. 쫓겨 남. / 민박으로 옮김. 1박에 200위안.

4.2(토) 오후 3시 반 비행기로 출국. 4시 반 쯤 한국 도착. 짐 중량 초과로 400위안(약 7만원) 지불. 들고 나온 물건 값 보다 더 나온 것 같기도 하고 (...)

4.11(월) 중국에서 부쳤던 옷박스 택배가 오늘 도착했다. 6천원. 물건 값 보다는 덜 나와서 다행.

ps. 동생 넷북 컴팩320을 잠시 빌려서 틈틈히 사용 중이다. 윈도우7은 처음 써본다. MS 오피스 2010 스타터 워드, 엑셀이 기본으로 설치돼있다. 옆에 따로 떨어져 있는, Egg 라고 적힌 하얀 담배값 같은 걸로 무선 인터넷 한다네? (Egg 어쩌고 이건 들고 나갈수 없는건가?) 중국 가 있는 동안 완전 컴맹 됐다.

ps. 한국 오자마자 한 일은 (혼자서) 영화 관람. 가장 하고 싶었던 일이다. ('혼자서'는 말고... ㅠ,ㅜ)

ps. 먹고 살 길을 알아봐야 하는데...

덧글

  • 제드 2011/04/11 13:19 #

    죽으라는 법은 없당께요
  • Machine 2011/04/11 13:28 #

    egg는 밖에 자유롭게 들고 다니셔도 되요.. 원래 그런 용도임.

    밧데리는 4시간 정도..
  • 건전초딩13세 2011/04/12 09:23 #

    동생이 Egg를 전원 코드와 함께 줘서 코드 없으면 전원이 안들어오더군요.
    지금 물어보니 밧데리가 있는데... 닳을까봐 안줬답니다.... 이 놈이...

    ps. 하긴 지금 넷북도 밧데리는 (닳는다고) 빼놓고
    전원코드와 함께 잠깐 빌려쓰는 거라 들고 나가는 건 무리... 이 놈이...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